인도네시아 우버 ‘고-젝’…로컬라이징을 말하다

동남아시아에 가면 정말

다양한 교통수단을 경험할 수 있죠.

 

인도네시아엔 ‘오토바이 택시’,

‘오젝(ojek)’이 있습니다. +_+

 

(짜잔~오젝들, 사진=위키피디아)

(짜잔~오젝들, 사진=위키피디아)

 

나딤 마카림 고-젝(Go-jek) CEO는

이 오젝에서 사업 기회를 찾았습니다.

 

우버처럼, 고-젝에 등록하면

누구나 오젝 운전자가 될 수 있습니다.

사용자는 등록된 운전자를 호출할 수 있죠.

 

수익은 80(운전자) : 20(고-젝)이고요.

 

(나딤 마카림 CEO, 사진=고-젝)

(나딤 마카림 CEO, 사진=고-젝)

 

인도네시아에서 고-젝을 만든

마카림 CEO는 ‘엄친아’의 정석을 밟았습니다.

 

그의 할아버지는 인도네시아 연방공화국을

세우는 데 공헌한 인물 중 한 명이었습니다.

 

*인도네시아는 네덜란드의 식민지였는데요.

1949년 헤이그 협정으로 주권국가임을 인정받죠.

마카림 CEO의 할아버지는 협상단 소속이었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장혜림

장혜림 기자

헤르메스처럼 '전달', '이야기'.합니다. 해외 IT 뉴스와 스타트업의 모든 소식을 저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드릴게요. 굴러다니는 돌이니 언제든 불러주세요! / Covering all the IT stuffs that you can't get enoug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