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 천 인분 만들던 푸드트럭이 ‘고피자’ 되기까지

오전 11, 상수동에 있는

고피자 사무실에 들어설 때부터

솔직히 말을 하고 싶었습니다.

 

입만 먼저 먹어보면 안될까요?”

 

그만큼 고소하고 맛있는

냄새가 먼저 저를 반겨줬는데요.

 

10 임재원 대표가

원래 있는 고피자 메뉴와

새로 나오는 파스타 메뉴라며

피자 조각과 파스타를 내줬습니다.

 

(사진=아웃스탠딩)

 

포크에 돌돌 말아 먹자마자

대표가 “맛이 어떠냐”면서 

곧 새로 나올 메뉴라고 들떠 말하더군요. 

 

오랜만에 열정적인 스타트업을 만났다

생각하면서 고피자의 처음 모습에 대해 물었는데요.

 

생긴 얼마 되지 않았지만

빠른 속도로 성장한 스타트업답게

대표는 열심히! 그동안의 이야기를 풀어놨습니다. 

 

여의도 밤도깨비 시장 푸드트럭에서

백화점에 매장 내기까지

 

직장인이었던 대표는 2016

주말을 반납하고 푸드트럭을 몰았습니다.

 

(사진=고피자)

 

피자를 점심에도 쉽고 빠르게 먹는

주식으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으로

고피자를 만들어 사업을 시작했지만,

 

탁상공론하기 싫었고, 실행해서

직접 겪어보고 싶었기 때문이었죠.

 

그는 금요일에 퇴근해서

부모님과 친구들을 동원해 베이컨을 썰었고

눈물을 흘려가며 양파를 잘랐습니다.

 

(사진=GIPHY)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1

  1. 김태욱

    사는 곳 가까운 곳에 매장이 있어서 먹어봤는데 맛도 시간도 가격도 잡은 피자라니 피자 매니아로서 정말 만족했습니다 ㅋㅋㅋㅋ
    맛에 대한 퀄리티가 약간 떨어진다는 느낌이 있어서 가격이 500원~1000원 정도만 더 올려도 피자로서는 부담되지 않는 가격이니 맛 퀄리티가 좀 더 많이 올라갔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장혜림

장혜림 기자

헤르메스처럼 '전달', '이야기'.합니다. 해외 IT 뉴스와 스타트업의 모든 소식을 저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드릴게요. 굴러다니는 돌이니 언제든 불러주세요! / Covering all the IT stuffs that you can't get enoug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