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지원하고 지켜야 할 대상은 누구인가?

지난 8월 조선비즈 보도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2019년 예산안을 역대 최고인

10조2000억원으로 편성할 계획입니다.

 

1) 손쉬운 기술창업

2) 중소기업의 새로운 성장생태계 조성

3) 소상공인의 매출증대 및 부담경감

4) 공정한 경제환경 조성과 지역기업의 균형성장 등에

예산이 집중적으로 배정될 예정이죠.

그런데 저는 크게 3가지 의문점을 제시하고 싶습니다.

 

1) 과연 벤처 창업에 정부 지원 금액이

늘어나는 게 과연 ‘현시점’에서 올바른 방향일까요?

 

2) 그리고 기술 창업(벤처 창업)이

정부의 자금 지원으로 ‘손쉬워’야 하는 게 맞을까요?

 

3) 한정된 정부의 세금으로 ‘지원’하고

생존권을 지켜줘야 하는 대상은 누구인가.

‘기업’인가 소비자이자 근로자인 ‘국민’일까요?

 

그럼 조심스럽지만 제 생각을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1 4년 전. 저는 ‘배달앱’을 둘러싼

‘혁신·원죄·오해·공포라는 포스팅을 올렸습니다.

 

생존의 한계에 직면한 소상공인들에게

배달앱의 수수료, 광고비는

엄청난 부담이 될 수도 있지만

 

배민이나 요기요는 단순히 모바일 주문앱이 아니라

소비자와 음식점주가 만나는 공간이기도 합니다.

 

사용자가 남긴 댓글에 답변을 소통하려고 하고,

거기서 ‘이 가게 주인은 참 친절하구나’라고

생각하는 고객이 주문하도록 유도해야 한다는 게

주요 요지였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제 6회 뉴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4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