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으로 100만 농가 아우르는 플랫폼 되겠다” 그린랩스

“맑은 날에는 작물이 잘 자라니까 

양분을 많이 줘야 합니다”

 

“그러면 ‘일사량이 얼마 이상일 때 양액을 더 준다’

이런 프로그래밍이 되어있는 거죠”

 

“사람이 직감으로 하던 환경 제어를 

컴퓨터가 더 정교하게, 자동으로 할 수 있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일단 인건비가 15% 줄고요,

병충해, 질병이 50% 줄게 됩니다.

생산성이 무조건 올라갈 수밖에요“

 

“사실 저희가 이런 기능을 통해서

진짜 하려고 하는 것은

바로 생산, 유통의 데이터를 모으는 거예요”

 

“미국을 보면, 농업 쪽에서 유명한 IT기업들이 

사용자 기반을 모은 뒤 농자재, 금융, 유통과 연계한

플랫폼 비즈니스를 하고 있거든요.

저희는 그걸 아시아권에서 만드는 게 목표입니다”

 

 

안녕하세요. 송범근 기자입니다.

 

‘우리나라 소농경영의 바람직한 경영 구조 개선 방안을

농업생산성 및 산지조직화와 연관하여 서술하라’

 

갑자기 무슨 소리냐고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2

  1. 박화선

    영농조합 사무장님 이야기 부분 보다가..
    일반적인 IT서비스와는 너무 다른 차원의 고민을 참 많이 하시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날로그 세대와의 디지털 소통은
    어린아이 한글배우기만큼 어려울 때도 있더라구요
    (엄마아빠 스마트폰 뱅킹 알려드릴 때 손으로 발로 써가며 이게 버튼이다 여기가 글씨 쓸수있는 입력창이다.. 너무 어려웠어요..^^)
    많은 분들이 스마트한 귀농생활을 꿈꿀 수 있게
    역할 해주실 거라 믿으며,
    오늘 처음 알게 된 회사인데 앞으로 관심갖고 응원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송범근 기자

송범근 기자

현상 뒤에 숨겨진 본질을 찾는 백엔드 기자. IT기술이 바꾸는 경제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