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가 바꿀 ‘시간의 지도’와 주거의 미래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민규(구피생이)님의 기고입니다. 


 

서울 집값의 고공행진이 

식을 줄을 모르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제 서울 시내에서 아파트를 한 채 사려면

중위가격만도 8억원이 넘어섰다고 합니다

 

말이 쉬워서 8억원이지 

1년에 4000만원씩 

20년을 모아야 하는 숫자입니다

 

(출처=직방)

 

대출도 줄어든 마당에

내집마련의 길이란 점점 더 멀고

요원한 일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눈을 넓히면 

대안을 찾을 수도 있습니다.

 

어차피 서울 시내에서도 출퇴근에 

1시간 가까이 걸리는 것은 일상인데

경기도권 신도시 중 접근성이 

괜찮은 곳을 찾아보면 의외로 별반 차이가 없는 

후보군들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핵심은 지하철입니다

직장까지 어떻게든 지하철만 연결되어 있다면

그리고 환승 횟수가 적다면

물리적 거리는 조금 더 멀더라도 

그럭저럭 쾌적하게 출퇴근을 할 수 있는 

여건을 기대할 수도 있으니 말입니다.

 

여기에서 특히 주목해야 할 것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입니다

 

(출처=국토교통부)

 

어차피 서울 시내에 대규모로 

신규 공급을 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고

물리적으로도 거의 불가능합니다

 

그렇다면 서울까지의 이동 환경을 개선해서 

양질의 주거공급을 이루는 것이 

국가적 과제가 되는데

 

이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방안으로 떠오른 것이 

바로 GTX인 것이죠.

 

현재 검토되고 있는 GTX 노선은 

A, B, C 3개입니다

하나하나, 간단히 살펴볼까요?

 

GTX A : 경부축의  새로운 해석

 

지금으로부터 30여년 전

서울의 주거수요가 팽창되던 시기에 정부는 

200만호 건설을 공약했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2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민규(구피생이)

김민규(구피생이)

30대 월급쟁이. 평범하게 직장인 생활을 하며 일찌감치 시작한 결혼 생활에 남들보다 조금 빨리 부동산 시장에 눈을 떴습니다. 직장 위치, 가격, 평형, 입주연식 등 원하는 조건을 입력하면 그에 맞는 아파트만 보여주는 부동산 검색엔진 '파인드아파트(http://www.FindAPT.co.kr)를 개발/운영하고 있습니다. ‘구피생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하는 블로거이자 ‘돈이 없을수록 서울의 아파트를 사라’의 저자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