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운동트럭에서 헬스 편의점까지.. 티랩 이야기

네이버에서 축구와

야구 웹게임을 책임졌고

 

온라인 게임사 넥슨의

유럽 지역 투자 업무를

담당했던 직원이 있었습니다.

 

(회사에서 사심을 채운 성공한 축덕. 출처=짐티)

 

고등학생 시절 육상 선수로

활동하기도 했고

사회 생활을 하면서도 

운동하는 습관을 늘 지키고 있었지만…

 

아이가 태어나고

나라와 나라를 오가는 출장이 계속되며

운동을 점점 멀리하게 됐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스코틀랜드 출장지에서

정장 입은 블루컬러 직장인들이

대형 트럭에 꾸며진 운동브랜드 

체험 행사에 줄을 서서 기다리는 걸 발견합니다.

 

(출처=TRX)

 

 

“어느새 저도 운동을 안해도 되는

이유를 찾고 있었더라고요”

 

“점심시간에 어떻게든 시간 내서

회사 앞에서 운동하려는 분들이

저렇게 많은데”

 

“제가 운동 안 하는 건 정말

핑계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박경훈 짐티 대표)

 

 

무모한 도전과 고객 경험 확보

 

비록 체험 행사였지만

회사까지 찾아오는 운동 서비스를 보고

‘필’을 받은 박 대표는  한국에 돌아와

회사에 사표를 던집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1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