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는 잘 나가지만, 갈수록 줄고 있는 제주 ‘해녀’의 해법은?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양호근님의 기고입니다. 


 

“기계 장치 없이 맨몸과

오로지 자신의 의지에 의한 호흡조절로

바다에 들어가 해산물을 채취하는 것을

직업으로 하는 여성”

 

(해녀박물관)

 

해녀는 그 자체만으로

희소가치가 높은 콘텐츠입니다.

 

그래서일까요.

한 지역의 문화가 이렇게 다양한 콘텐츠로

재생산된 사례도 찾기 힘듭니다.

 

사진집이나 책은 물론이고

공연, 다큐, 영화, 뮤지컬뿐만 아니라

애니메이션, 게임, 주방용품,

해녀를 내세운 라면까지 나왔죠.

 

(해녀를 담은 다양한 작품, 출처=필자)

 

하지만 꾸준히 늘어나는 콘텐츠와 별개로

해녀 숫자는 줄어들고 있습니다.

 

1970년대 1만4000여 명이던 해녀는

지난해 말 기준 3820명으로

40년 사이에 1만 명이 줄어들었습니다.

 

콘텐츠는 늘어나는데

생산자는 줄어드는 상황…

 

제주 해녀 콘텐츠는 과연 지속가능할까요?

 

해녀 콘텐츠는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까요?

 

그 해답을 찾아가는 ‘물질’을

지금부터 시작해보겠습니다.

 

콘텐츠로 본

해녀의 역사

 

해녀는 우리나라와 일본에만 있는

독특한 ‘나잠어업’ 문화입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2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양호근

양호근

KBS 영상제작감독. 콘텐츠에 목말라 있던 중 ‘제주 양씨’도 몰랐던 제주를 발견하기 시작했다. 궁금증은 기록으로 이어졌고, 틈틈이 글을 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