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스타의 재태크는 ‘스타트업’ 투자

인기를 얻은 연예인들의 가장 큰 걱정은

언제 사라질 줄 모르는 대중의 관심일 것입니다.

 

또 이 세상에서 가장 잘생기고, 예쁘고,

노래 잘하는 사람들과 매일 엄청난 경쟁을

펼치다 보니 스트레스도 극심하죠.

 

엎드려움

그래서 벌어들인 돈을 자신들의 불안을

달래기 위해 흥청망청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다 정말 한순간의 실수로 한 방에 ‘훅’하고

사라지는 경우도 허다하죠.

 

반대로 대중의 관심은 언제든 사라질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자신의 ‘인기’를 사업의 훌륭한

씨앗으로 활용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발표

특히 벤처 사업과 연예계는 언제나 엄청난 리스크를

담보로 하고, 늘 새로운 트랜드를 개척해야 한다는

공통점이 있는데요

 

음악을 필두로 IT산업과 콘텐츠 산업이 융합되며

헐리웃 스타들 중에서도 벤처에 뛰어드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들은 스스로 사업체를 세우기도 하지만,

때로는 성공적인 투자자로 변신하기도 합니다.

대표적인 8가지 사례를 모아봤습니다.

 

1. 애쉬튼 커처

 

44개 기업에 51번의 투자(출처 : 테크크런치)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