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관점에서 본 홍콩사태의 아킬레스건 ‘달러 페그제’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오건영님의 기고입니다. 


 

이제 여름도 거의 막바지에 있는 듯합니다.

얼마 전 계곡에 다녀왔는데 살짝 선선하더라구요…

물놀이를 하면서도 더위를 느끼는…

그런 한여름의 무더위는 이제 한풀 꺾인 듯합니다.

 

그리고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느껴지죠.

그리고 그거 아세요?

불과 2주 후면 추석이라는 것을~

ㅎㅎㅎ 시간이 정말 빠르게 흐르는 듯합니다.

 

그런데요.. 시간의 변화가 빠른 만큼

글로벌 금융 시장의 변화 역시 매우 빠릅니다.

 

얼마 전 미국 와이오밍주의 잭슨홀에서는

미국 Fed의 의장인 제롬 파월뿐 아니라

각국 중앙은행 총재들이 모여서 ‘잭슨홀 미팅’을 가졌죠.

많은 얘기들이 오갔는데요.

파월 의장의  코멘트 중 일부를 인용해 봅니다.

 

 

“우리는 글로벌 경기 둔화의 증거를 더 목도하고 있으며,

독일과 중국에서 현저하다.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하드 브렉시트와

홍콩에서의 긴장고조, 이탈리아 연립정부의 붕괴

등을 포함해 지정학적 이벤트들이

뉴스에서 많이 나오고 있다.”

 

(참조 – 파월 “경기확장 유지위해 적절히 행동”…금리인하 해석 분분)

 

파월 의장은 지난달 미국 경기가

양호한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금리 인하를 단행했죠.

 

미국 경제가 좋은데

그리고 미국 주식 시장이

사상 최고 수준에 여전히 머물고 있는데

왜 금리 인하를 단행했는가에 대한 질문에

파월은 이렇게 말했죠.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2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오건영

오건영

신한금융에 재직 중이고 15년 이상 매크로 금융 시장의 흐름을 공부했습니다. 금융 시장의 역사와 흐름을 읽어내는 데 관심이 매우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