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사태’는 ‘디지털 철의 장막’의 시작이라 봐야죠

(사진=픽사베이)

 

‘철의 장막’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냉전이 끝날 때까지 유럽을 상징적·

사상적·물리적으로 나누던 경계를 뜻합니다.

 

냉전 갈등을 상징하는 용어였죠.

 

1991년 소비에트연방 붕괴로 냉전은 해소됐고

이 단어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나 했습니다.

 

최근 화웨이와 이 회사의 68개 계열사가

미국 상무부의 블랙리스트에 오르면서

미중 무역갈등이 다시 표면화됐는데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4

  1. 정진영

    왜 중국에만 구글,페이스북,우버등이 없을까요? 를 생각해보면 이번 화웨이 사건은 미국입장에서는 극히 합당한 조치라고 봅니다.

  2. 이준승

    화웨이가 자초한게 크다고 봅니다.

    국가 보조금으로 심하면 절반, 평시에는 30%나 덤핑해서 파는데 이건 진짜 아닌거죠.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작성자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

글로벌 IT, 스타트업을 담당합니다. 독자의 궁금증을 먼저 탐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