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언제 투자유치가 필요할까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이택경님의 기고입니다. 


 

사람이 생명을 유지하고 움직이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혈액이 순환해야 하듯,

 

기업이나 조직이 지속되기 위해서는

자금이 필요합니다.

 

(출처=셔터스톡)

 

비영리단체일지라도 운영에 필요한 경비를

충당하기 위해서는 기부금이나 지원금을 요구하죠.

 

주요한 자금조달 방법인 투자유치는

스타트업에게 상당히 중요한 업무 중 하나입니다.

 

이번 글에서는 다음의 사례와 함께

투자유치가 필요한 경우와

투자유치의 의미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음’에서 경험한

현금흐름과 투자유치

 

초기의 ‘다음’은 단계별로

아래와 같이 자금을 조달하였습니다.

 

1) 처음부터 캐시카우를 확보하다

 

창업할 때 국내에서 웹서비스가 제대로 시작되려면

최소 1년 이상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택경

이택경

1995년 이재웅 대표와 함께 다음을 창업했고 CTO/C&C 본부장을 역임했습니다. 2010년 권도균 대표 등과 함께 프라이머를 창업해 공동대표를 지냈습니다. 2013년에 매쉬업엔젤스를 결성해 현재 대표 파트너이자 연세대학교 컴퓨터과학과 겸임교수로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