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치이는 어떻게 100억 달러짜리 회사가 되었나

중국 최대 동영상 플랫폼 중 하나인

아이치이(爱奇艺, IQIYI)가 3월 29일 

미국 나스닥에 상장했는데요.

 

(사진=아이치이)

(사진=아이치이)

 

이날 장 마감할 때

기업가치는 109.5억 달러에 달했습니다.

(한화로 11조 7000만 원)

 

아이치이는 현재 중국 동영상 플랫폼 

1위라 할 수 있는데요.

 

4.63억 명의 MAU,

76.89분의 일 사용시간,

6010만 명의 유료 구독자는

모두 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죠.

 

(참조 – Questmobile 2017년 중국 모바일인터넷 보고서)

 

물론 중국의 압도적인 시장규모가 

아이치이 성공을 받쳐준 것도 맞지만

 

한 때 수십 개의 동영상 플랫폼이 

중국 시장에 난립했던 것을 감안하면

아이치이의 탁월함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특히 알리바바가 인수한 유쿠투도우와

텐센트 자회사 텐센트비디오도

아이치이보다 한 수 아래인데요.

 

최근 바이두(아이치이 최대주주)가

BAT에서 유일하게 앞선 분야기도 하죠.

 

이번 기사는 아이치이가 어떻게

후발주자에서 중국 1위 동영상 플랫폼이 되었는지

자세하게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바이두의 ‘꼼수’로 살아남다

 

아이치이는 사실

중국 동영상 플랫폼 업계서

후발자에 불과합니다.

 

유쿠는 2006년에 설립되었고

후에 유쿠와 합병하게 되는 투도우(土豆)는

그보다 전인 2005년에 만들어졌는데요.

 

2010년 전후로 하여

중국 동영상 플랫폼 시장이

첫 번째 전성기를 맞이했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2

  1. Mino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다른 곳에서는 접할 수 있는 고급진 기사 같아요. 아이치이의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서도 계속 추적해서 좋은 기사 써 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2. 이송운 기자

    네네~~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이치이는 저도 유료회원으로 구독하는 서비스여서 앞으로 행보도 다룰 것 같아요 ㅎㅎ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송운 기자

이송운 기자

한국과 중국 사이에서 정확하고 객관적인 전달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