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가 세계 경제의 ‘약한 고리’가 되고 있습니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오건영님의 기고입니다.


 

가정의 달인 5월이

눈앞에 다가왔습니다.

 

글을 쓰기 위해,

그리고 기분 전환을 위해

동네 카페에 나왔는데요.

 

와.. 깜놀했습니다.

사람들 진짜 많네요.

 

앉을 자리가 없어서

좋은 자리 찾느라고

상당히 고생했네요.

 

이제 코로나에 대한 두려움은

사라진 건가요.

 

중국에서는 보복소비가

나타나고 있다고 하죠.

 

보복소비라 함은

그동안 코로나 사태로 인해

밖에 나오지 못해 돈을 쓰지 못했던 것을

이제 한꺼번에 쓴다는 겁니다.

 

(출처=셔터스톡)

 

억눌린 소비가 한 방에 폭발하니

상당한 수준의 소비가 일어나는 거죠.

 

이렇게 되면 소비가 한순간에 폭발하면서

빠른 경기 회복이 나타날 수도 있죠.

 

아직 일부 지역에 한해서

나타나는 현상인 만큼

전체로 일반화할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매우 고무적인 소식인 것만은

사실인 듯합니다.

 

오늘은 최근 유럽에서

들려오는 소식에 대해

말씀을 드려볼까 합니다.

 

유럽 역시 코로나의 타격을

상당히 받았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2

  1. 이청화

    코로나 밴드의 등장 배경을 앞선 2011년 유럽 재정위기부터 쭉 설명해주셔서 쉽게 이해할 수 있었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_^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오건영

오건영

신한금융에 재직 중이고 15년 이상 매크로 금융 시장의 흐름을 공부했습니다. 금융 시장의 역사와 흐름을 읽어내는 데 관심이 매우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