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한 아이템 고민을 줄이고 싶다면?

아마 아이템 구상은 글쓰기를

업으로 삼는 모든 이들의 고민일 것입니다.

 

“오늘은 무엇을 쓰는 게 좋을까” 걱정하고

“혹시 좋은 주제는 없을까” 찾아보죠.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저도 그랬습니다. 초보기자 시절,

아이템 때문에 참 머리가 아팠는데요.

 

어느날 문득 글쓰고 취재하는 것도 힘든데

괜히 이것 때문에 스트레스 받지 말자는 마음으로

나름의 방법론을 만들었습니다.

 

웃음

“물론 그렇게 대단한 것은 아니고요. ㅎㅎ”

 

“그저 글쓰고 기획을 하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관련 내용을 공유해볼까 합니다”

 

사실 아이템 구상, 그 자체는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끊임없이 상상하고

끊임없이 메모하면 되기 때문이죠. 

 

문제는 “어디서 영감을 받고

어떻게 아이디어를 얻느냐”에 대한 것이죠. 

 

개인적인 경로는 크게 네 가지입니다. 

 

첫 번째, 일상 속에서 사색을 하며

문득 떠올리는 것입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지하철을 타면서, 길을 걸으면서,

잠자리에 들면서, 샤워를 하면서 말이죠.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하자면

 

머리가 피로감을 갖지 않은 상태,

 

딱히 할 게 없고

뭔가에 집중할 필요가 없는 상태,

 

가만히 있어도 이런저런 생각이

저절로 떠오르는 상태입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