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공식 석상에 선 ‘카카오 임지훈 대표’ 주요 발언 정리

 

어제(20일) 늦은 오후,

카카오 본사로  다양한 매체의 

기자들이 하나둘씩 모였습니다.

 

그 이유는 2015년 9월부터

카카오를 이끌고 있는 ‘임지훈 대표’가

2년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기 때문인데요.

 

임지훈 대표는,

 

j1

 

“2년 전에 제주도에서

기자간담회를 한 이후에

한 번도 공식석상에서 기자분들과

인사를 드린 적이 없었는데요”

 

“이에 대해 사실 죄송한 마음이 있어요”

 

“약간 제 입장에서 변명을 드리면”

 

“사실 외부에서 선임된 대표가 오자마자

바깥에서 얘기를 하고 다니는 것은

꼭 맞지는 않다고 생각했어요”

 

“큰 변화를 일으켜야 되고

많은 사업들을 조정해야 하는 상황에서

부임을 했는데,

 

내부에 있는 사업을 

100% 파악을 못 했고,

사람들도 다 충분히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제가 바깥에서

멋있는 이야기를 하는 것은

내부 구성원(크루)들한테도

와닿지 않을 거라는 생각했고요”

 

“그래서 작년 한 해는

어쩌면 사무실에 처박혀서

계속 카카오가 변화해야 하는 방향으로

(조직을) 끌고 가는데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이유에서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말문을 열었는데요. 

 

약 2년 만에 처음으로

기자들과 문답을 나눈 만큼,

 

요즘 핫한 인공지능에서부터

대표 교체설, 해외 확장, 카톡 금지법

다양한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윤성원

윤성원 기자

훌륭한 독자분들 덕분에 많은 걸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