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의 카카오택시 vs. ‘품질’의 타다, 모빌리티 승자는?

PC, 모바일 다음에 올

새로운 패러다임 변화는

무엇일까요?

 

IT업계 종사자라면 누구나 궁금해하고,

나름의 답을 가지고 있을 겁니다.

 

그 답의 유력 후보 중 하나가 ‘자동차’입니다.

좀 더 넓게 보면 ‘운송 서비스’죠.

 

자동차를 포함한 운송 수단들이 네트워크화되면

그 위에서 새로운 이동 서비스들이 생겨나고

관련된 산업도 큰 변화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전통적인 ‘자동차’, ‘교통’, ‘물류’의 구분을 넘어

인간의 이동이 IT와 결합되면서 변화한다는

의미에서 ‘모빌리티’ 산업이라고 부릅니다.

 

IT와 결합한 새로운 금융 트렌드를

‘핀테크’라고 부르는 것처럼요.

 

(참조 – 모빌리티가 도대체 뭐야?)

 

모빌리티 변화로 부상하는 사업 중

가장 주목받는 것이

바로 ‘승차공유 서비스’인데요.

 

맥킨지에서 내놓은 모빌리티 관련

스타트업 투자 통계를 보면

 

2010년부터 약 242조원의 돈이 투자되었고,

그 중 승차공유(E-hailing) 분야가 압도적 1위입니다.

 

8년간 62조가 투자되었습니다.

전체 투자액의 4분의1에 해당합니다.

투자액 증가도 전체 대비 10배나 빨랐습니다.

 

(참조 – 모빌리티 투자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승차공유 서비스가 주목받는 이유는

지금 당장 돈이 벌려서가 아닙니다.

 

글로벌 승차공유 업체들은

아직도 큰 적자를 내고 있습니다.

 

진짜 이유는 승차공유 서비스가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를 연결하는

허브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2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송범근 기자

송범근 기자

현상 뒤에 숨겨진 본질을 찾는 백엔드 기자.
전략, 핀테크, B2B 그리고 사람의 성장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