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초한지 (5) : ‘능력은 최고, 정치는 제로’ 비운의 천재 한신 上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리뷰님의 글입니다. 


 

저는 힙합을 좋아합니다.

뜬금없이 무슨 소리냐구요?

 

힙합은 재즈와 함께

흑인 문화에 뿌리를 두고 있는

대표적인 음악 장르로 꼽힙니다.

 

우리나라에도 훌륭한 힙합뮤지션이 많고

‘쇼미더머니’ 등이 전파를 타기 시작하면서

지금은 가히 힙합의 전성시대라 표현할 수 있을 만큼

대중들에게 널리 인기 있는 문화가 됐죠.

 

이 힙합 문화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셀프메이드Self-made인데요.

유명 힙합 뮤지션, 드레이크Drake의 앨범 중에는 아예

‘Started from the bottom’이라는 제목의 곡도 있죠.

 

(사진=Drake, ‘Started from the bottom, MV)

 

이 개념을 한 문장으로 요약하자면

‘나는 아무 것도 없는 밑바닥에서 시작했지만,

끊임없이 노력한 끝에 나의 능력과 재능을 증명했고

스스로의 힘으로 여기까지 올라왔다‘ 정도가 될 것입니다.

 

힙합의 기원이 된 흑인, 할렘문화 자체가

갱단과 마약, 범죄 등으로 점철된

절망적 상황에서 등장한 만큼

이런 태도를 음악 속에서 증명하는 것을

가장 멋지다고 생각하는 건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사진=Dok2, 일리네어레코즈)

 

대표적인 자수성가형 힙합 뮤지션, Dok2.

돈은 다 갚았다고 합니다.

 

아무렴 본인을 도와주는 어떤 기반이나

환경도 뒷받침되지 않았을 때

혹은 몹시 험난한 시련에 봉착했을 때처럼

극한의 상황에서 본인의 노력과 능력이

가장 잘 드러나는 건 말할 필요도 없겠죠.

 

앞선 시리즈에서 저는

항우와 유방, 즉 초한지의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두 명의 대표를 다뤄봤는데요.

 

사실, 초한지의 주인공은 이 둘 만이 아닙니다.

 

초한지의 주인공은 유방이 아니냐고

생각하실 수도 있습니다.

초한지와 실제 초한쟁패기의 최종결과는

유방의 중국통일과 한 왕조의 시작이니까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1

  1. 계

    한신은 유방의 군사와 장수들을 훔쳐가서 유방이 죽은 후의 세상만을 꿈꿨죠. 한나라에 대한 기여도나, 숙청 과정에서나 한신의 자리는 팽월이 더 어울린다고 생각하는데 팽월이 사실 유방의 신하였던 적도 없다보니 겉도는 인상이 있는 듯(…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리뷰

김리뷰

<리뷰왕 김리뷰> 로 알려진 콘텐츠 기획자이자 프리랜서 작가입니다. 지난 2016년 주식회사 리퍼블릭닷을 창업해 온라인 리뷰 플랫폼인 '리뷰리퍼블릭'을 2년간 직접 기획하고 운영했습니다. 5권의 책을 냈으며, 각종 온라인 플랫폼에 글을 기고하고 있습니다. Email ; kingreviewkim@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