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이 잘 안 풀릴 땐 최대한 과녁을 좁혀보세요”

여기는 국내 유수의 IT 대기업,

<넛츠컴퍼니> 본사.

 

(사진=pixabay.com)

 

슬픔

신사업본부의 박영규 차장이

깊은 한숨을 내쉬고 있습니다.

 

공채 출신인 박영규 차장은

해박한 지식과 높은 인사이트에다

선후배를 잘 챙겨

 

주변 사람들로부터

꽤 신망 받은 인물인데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작성자

윤성원 기자

윤성원 기자

독자 여러분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고민하고, 그것을 찾기 위해 먼저 다가가는 기자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