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억 투자받은 화훼 스타트업 꾸까와 10문 10답!

얼마 전 매우 반가운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지난 2015년 말 아웃스탠딩 <스타트업 100>에서

소개했던 꾸까가 30억원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는 소식이었는데요.

 

(사진= 꾸까 보도자료)

 

이 회사는 꽃 정기 배송 서비스를 기본으로

여러 꽃 관련 제품, 오프라인 카페 등을

운영하는 화훼사업 스타트업이었습니다.

 

(참조 – “비 새는 지하에서 시작한 꽃 장사, 100억 매출을 꿈꾸다!”)

 

사실 이 업계를 취재하다 보면

오랫동안 명성을 쌓아온 회사들이

30 ~ 50억원 정도 투자를 받는 건

그리 드문(?) 일은 아닙니다.

 

그런데 이 스타트업은 투자 소식을 접하자마자

꼭 한번 찾아뵈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왜냐하면 3년 전 인터뷰 때

투자를 일부러  안받는 건 아니지만

 

‘바빠서(?) 투자 받을 시간이 없다’

‘가능하면 투자 없이 사업을 키우고 싶다’는

늬앙스로 인터뷰를 진행해 주셨거든요 ㅎㅎ

 

1. 3년 전과 현재의 꾸까, 가장 달라진 점은?

 

 

“과거에는 꾸까를 플라워 서브스크립션 회사로

많이 설명했는데요. 지금은 많이 달라진 것 같습니다”

 

“매출의 절반 가량이 꽃 정기 배송에서 나오지만

이제는 B2B 매출도 전체의 25%~35% 정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사진=꾸까)

 

“그리고 고객분들의 니즈에 맞춘 서비스도

계속 개발해 나가고 있는데요”

 

“예를 들어 꽃 정기 배송도 좋지만

내가 받고 싶을 때 받고 싶어하는 분들을

위한 서비스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박춘화 꾸까 대표)

 

“ㅎㅎ 아웃스탠딩도 이제 다양한

결제 방법을 도입할 때가 된 거 같아요”

 

“그럼 현재 매출은 어느 정도 인가요?”

 

 

“작년에 약 45~50억원 정도를 달성했습니다

설립 후 꾸준히 흑자를 내고 있죠”

 

“3년 전에는 곧 100억을 달성하시겠다고

하신 거 같은데요오ㅋㅋㅋㅋ”

 

 

“그때는 제가 좀 패기가 넘쳤던 것 같네요 ㅎㅎ”

 

“아닙니다. 꾸준히 흑자도 내시고

계속해서 사업 확장하신 것만으로도

충분히 훌륭하세요!!”

 

2.꾸까가 투자를 받은 이유?

 

“3년 전에는 크게 투자를

염두에 두지 않으셨던 것 같은데요.

언제부터 투자를 고민하셨나요?”

 

 

“지금도 투자 안 받고 매출을 내서

회사를 키워가는 게 리스크가 적은

방법이라고 생각해요”

 

“저희 영업이익이 두 자리는 아니더라도

한 자리 후반대는 나왔으니까요”

 

“그런데 회사가 계속 커지면서,

특히 저희같은 제조업 기반의 스타트업이”

 

“외부 자금 유입없이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장하는 건 직원들에게

많은 위험을 부담시킨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음..성장하려면 여러 시도를 해야 하는데

회사의 자금만으로 하다가는

‘실패’했을 때의 리스크가 너무 크다는 거군요”

 

“그리고 다른 스타트업 보면 사무실도

굉장히 세련되고 멋진고, 복지도 좋고…

직원들이 뭐라고 안 하시던가요? ㅎㅎ”

 

 

“직접적으로는….그런데 저도

직원들에게 좋은 업무 환경이나

휴식 시설 같은 걸 제공하고 싶다는

생각은 정말 많이 했었죠”

 

“그런데 과거에는 뭐 하나 하면

너무 큰 부담이 되고,

사무실 큰 곳을 구하려고 해도

보증금만 몇억 원씩 필요하니 엄두를 못 냈죠”

 

(과거의 작업실과 현재의 작업실. 기자도 가봤는 데 훨씬 넓어졌고, 휴식 공간도 훨씬 좋아졌다. 사진=아웃스탠딩, 꾸까)

 

3. 사업 확장 측면도 있었을 거 같은데..

 

 

“맞습니다. SNS를 잘 이용하는 사람,

트렌드에 민감한 리치 마켓에는

저희가 잘 파고들었다고 생각해요”

 

“그런데 화훼 산업 전체에서

큰 브랜드가 되려면 기존의 방식으로는

너무 느리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10년이 걸릴지, 20년이 걸릴지

전혀 알 수 없죠”

 

“대중적인 꽃 브랜드가 되려면

결국 대중 광고도 해야 하고”

 

“브랜드에 대해서고 깊이 고민할

고급 인력이 계속 회사에 합류하셔야만 해요”

 

“지금이 승부수를 던져야 하는

타이밍이라고 생각하셨군요 ㅎㅎ”

 

“정말 호랑이 등에 본격적으로

올라타시는 것 같아요”

 

4. 투자 준비는 어떻게 진행했나?

 

 

“올해 초부터 서서히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화훼 산업의 특성상 5월이 가장 바쁘다 보니

5월 말부터 만나보려고 생각하고 있었죠”

 

“그런데 지난 4월 아웃스탠딩 행사에

연사로 초대된 적이 있었잖아요?”

 

“그 자리에서 투자 업체 중 한 곳을 만나서

생각보다 일이 빠르게 진행됐습니다”

 

“ㅎㅎ 그런 인연도 있군요.

투자 준비하실 때 가장 신경 썼던 것이

어떤 부분이었나요”

 

 

“처음부터 투자를 받은 스타트업의 경우

투자 유치 자료가 잘 만들어져 있는데요”

 

“저희는 그런 자료가 없다 보니

꾸까를 설명하는 정제된 자료를

만드는 게 가장 힘들었어요”

 

“특히 꽃은 면세인데, 저희가 파는

제품 중에는 면세가 아닌 제품도 있거든요”

 

“그래서 재무적인 부분을 정리하는 데 고생 좀 했죠”

 

“아무튼 투자 자료를 다 만들고 2주 사이에

생각했던 투자사들과 미리 약속을 정하고

쭉 만나봤습니다”

 

5. 투자 과정 중 가장 어필했던 포인트는?

 

 

“첫 번째는 화훼 산업의 파편화였어요.

음식점, 빵집, 가사도우미 시장도

계속해서 변하고 있는데

꽃 관련 산업은 아직도 그대로 거든요”

 

“전국에 꽃집이 1만6000개가 있는데

이중 5인 이하가 98%에요.

너무 영세하게 진행되는 산업이니

누군가는 게임을 바꿔야 한다고 설득했죠”

 

 

“두번째 논리는 성장 가능성이었죠”

 

“일본은 1인 당 연간 12만원, 프랑스는 13만원,

스위스는 18만원을 쓰는데 이 나라들 대부분이

GDP가 3만 달러를 돌파하면서

화훼산업이 급속도로 발전했어요”

 

“우리나라도 이제 3만 달러 시대에 진입하는데

1인당 연간 1만3000원밖에 쓰질 않습니다”

 

“흠…폭발 직전의 커피 전문점과 같다?

제가 워낙 이런데 무신경하다보니

피부로 바로 와 닿지는 않네요 ㅎㅎ”

 

 

“또 전국 전체를 커버하는 서비스,

연매출 50억원의 흑자 구조 등이

이제 다음 스텝으로 갈 수 있는

준비가 된 거라고 설명해 드렸죠”

 

6. 30억원이 통장에 찍혔을 때 기분은?

 

 

“주변 창업자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사진 찍어 놓고 한 시간 동안

멍하니 바라보고 있다고도 들었는데…”

 

“저는 통장을 5분 정도 감격스럽게

바라보다가 현실로 돌아오더군요”

 

“어떤 사업가에게는 30억이

큰돈일 수도 있고 적은 돈일 수도 있어요”

 

“그러나 우리처럼 투자받는 사람들에겐

투자금은 정말 크고 감사한 돈이거든요”

 

“마음도 무거워지고 이제는

돌이킬 수가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전까지는 어쨌든 제 지분이

거의 전부였던 회사라 조금 느리게 성장해도

저만 괜찮으면 OK였는데 이젠 아닌 거잖아요”

 

“창업하면서 두 번, 세 번 투자를

유치하신 모든 기업가분들이

존경스럽게 느껴졌습니다”

 

7. 당장 투자금은 어디 쓰실 생각이세요?

 

 

“지금은 인프라를 세팅하는 게

최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야기하기가 좀 조심스럽긴 한데

현재 우리 사이트 들어와 보시면

모든 종류의 꽃을 판다고는 볼 수 없습니다”

 

(대대적으로 개편이 예정돼 있는 꾸까 홈페이지. 사진=꾸까)

 

“화훼시장에 가면 정말 여러 종류의

꽃을 살 수가 있는데 아직 저희 아니거든요”

 

“이제는 플레이가 달라져야 할 거 같아요”

 

“일상 생활에 꽃이 필요한 모든 분야의

라인업을 갖추시겠다는 말씀이신가요?”

 

 

“그러면 투자의 게임이 돼야 하거든요.

그래서 말하기가 좀 조심스러워요”

 

“아무튼 오는 12월까지는

폭넓은 인프라를 세팅하는 게 목표입니다”

 

8. 추가로 어디에 돈을 쓰실 계획인가?

 

 

“이런 인프라 확충과 함께

전국민에게 ‘꾸까’라는 브랜드를 알려야

하는 작업을 해야 할 거 같아요.

야놀자가 하는 것처럼….”

 

“물론 야놀자처럼 대규모로

당장 하기는 힘들겠지만요”

 

“예전에 직접 꽃을 재배하고 싶다는

말씀도 기억이 납니다”

 

 

“4년 정도 사업을 하다 보니

시즌 별로 필요한 꽃에 대한

데이터가 많이 축적돼 있습니다”

 

“해외의 유명 브랜드들은 많이 쓰는

꽃 품종에 대해서는 대부분 직접 재배를 하죠”

 

(사진=꾸까)

 

“하지만 저희는 아직 그 단계는 아니고요.

이번 투자금으로 (직접 농장을 운영할 정도로)

사업을 키우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

 

9. 오프라인 확장 계획은 있는가?

 

“지난겨울 꾸까 2호점에 가서

개인적으로는 굉장히 만족스러운

시간을 가졌는데요”

 

(사진=꾸까 광화문점)

 

“혹시 오프라인 꽃집이나 카페 등을

더 많이 만드실 생각이 있으신가요?”

 

 

“곧 3호점을 론칭하는 데 아직은

테스트 단계로 봐주셨으면 합니다”

 

“화장품하면 올리브영에 가는 것처럼

유럽에는 꽃을 파는 오프라인 매장이 많고

마트마다 계산대 옆에 꽃 가게가 있죠”

 

“우리의 테스트로 퇴근 때마다 꽃을

사가는 일이 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는 게 증명된다면)”

 

“별도의 투자를 받아서 아주 큰

사업으로 키워 가야한다고 생각해요”

 

10. 꾸까가 나아갈 방향

 

 

“소주하면 처음처럼, 참이슬.

화장품은 아모레퍼시픽 등

생각나는 브랜드가 있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사람들은 ‘꽃’하면

떠오르는 브랜드 없이

네이버 검색창에 검색을 해요”

 

“이런 걸 생각하면 아직 갈 길이

먼 것 같지만, 반대로 생각하면

갈 길이 확실한 것 같아요”

 

“사람들이 꽃이 필요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로서

꾸까가 자리잡는 것이 목표입니다”

 

“화훼 산업은 아직도 가격, 사이즈,

수령 방식 등등이 표준화가 돼 있지 않습니다”

 

“이제부터는 ‘산업의 표준’이 되는 서비스,

이 분야의 지배적인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해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3

  1. 장세진

    아웃스탠딩 통해 꾸까를 알게 되었고 이를 계기로 실제 이용해봤어요 제주도로 정기 꽃배달을 했는데 꽃들이 매번 맥아리(?)가 없이 흐물흐물해져서 오더라구요.. 제주도라 그런가보다 생각하곤 그뒤로 서비스 이용을 끊었지만 다른 이용자들은 잘 쓰고 있나봐요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작성자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