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 커뮤니케이션에도 디자인이 필요합니다” 렌딧 이야기

오늘날 기업들은 

소비 경험을 즐겁게 만드는 데 중점을 두고

제품이나 서비스, 브랜드를 디자인하고 있습니다.

 

현대인의 소비문화가

소비자의 감성을 자극하는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다는 걸

기업이 이해한다고 해석해볼 수 있겠는데요~

 

이 과정에서 많은 기업이

‘디자인 씽킹(Design Thinking)’을 적용합니다.

 

디자인씽킹이란

상식을 파괴하는 혁신을 이루고자

지금까지 일하던 방식에서 벗어나는,

창의적 문제 해결 기법을 의미하는데요,

 

하지만 ‘디자인’이라는 단어가 가진 뉘앙스 때문에

디자인씽킹을 시각적으로 아름답게 만드는 거라

오인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또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이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며

회의적으로 관망하는 사람들도 많고요.

 

놀람_수정

하지만 말입니다!

 

똑같은 제품과 서비스를 만드는 회사가

매출이나 브랜드 측면에서 현격한 차이를 내는 데

디자인씽킹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도 합니다.

 

문제를 조금 더 세련되게 해결할 방법을 아는 조직과

그렇지 않은 조직의 결과물 자체가 다르니까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수경

이수경

낮(회사)에는 인공지능에 관한 글을, 밤(집)에는 생산성에 관한 글을 씁니다. 인공지능과 생산성, 둘 다 놓치지 않을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