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 알바로 입덕, 3년간 90번 장본 기자의 ‘마켓컬리 전 상서’

소피님!

(‘소피님’은 마켓컬리의 김슬아 대표를 말합니다)

 

‘왜 갑자기 초면에?’

라고 생각하실 수 있는데요.

사실 초면이 아닙니다.(?)

 

기억 못하실 수 있겠지만 저는

2016년 말 잠깐 마켓컬리에서

프리랜스 에디터로 일한 경험이 있어요.

 

인사 몇 번 나눴는데, 기억 못하시겠죠?

후훗… 괜찮아요. 몇 년 전 잠깐 본 건데요 뭐.

(씁쓸…)

 

그때 “그냥 ‘소피’라고 부르세요”라고 

먼저 시크하게 말씀해 주셨더랬죠.

 

벌써 3년 전이니 그렇게 부르는 건 실례라 

‘님’을 붙여 불러봅니다. (조마조마)

 

다시 글을 이어가자면…

 

당시 저는 마켓컬리의 MD분들이

픽한 제품들의 소개 멘트를 쓰고

앱에 올라갈 이미지 촬영 시안을 짰어요.

 

당시 저는 주부 독자를 위한 

매거진의 피처기자로 일했던 터라

‘마켓컬리’에 대한 평판을 듣기는 했어요.

 

혁신적인 큐레이션으로 주부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퍼진 힙한 프리미엄 마켓!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4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정지혜 기자

정지혜 기자

트렌드, 커머스, 대중문화, 서비스 리뷰와 스타트업 인터뷰를 주로 담당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