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 웹툰시장의 선구자, 레진은 왜 위기인가

2018년 비상장기업들의

실적 및 재무상태가 공개됐습니다.

 

이를 토대로 IT벤처업계 주요 플레이어들의

비즈니스 현황에 대해 살펴보고자 하는데요.

 

이번 포스팅의 주인공은

‘레진엔터테인먼트(이하 레진)’입니다.

 

널리 알려진 것처럼 유료 웹툰의 선구자로서

서비스 운영방식과 비즈니스 모델을 정립한바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웹툰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짐에 따라

모든 플레이어가 향후 방향을 두고 고민이 많은데요. 

 

이러한 상황에서 지난해 레진의 성적표는 어땠으며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일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실적추이!

 

(사진=레진)

 

2014년 : 매출 103억원, 영업이익 1억원

2015년 : 매출 321억원, 영업손실 33억원

2016년 : 매출 390억원, 영업이익 7억원

2017년 : 매출 448억원, 영업손실 114억원

2018년 : 매출 374억원, 영업손실 91억원

 

이걸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