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가상현실) 속 ‘진짜 감정’ 분석하는 룩시드랩스 이야기

지난 30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7 VR 서밋(VR Summit)에 다녀왔습니다.

 

많은 업체가 VR 관련 제품을 선보였는데요.

VR 시장에서 게임을 비롯한 엔터테인먼트가

주류라는 걸 직접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썸머레슨 실물로는 처음 영접 ㄷㄷ 사진=아웃스탠딩)

(썸머레슨 실물로는 처음 영접 ㄷㄷ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확실히 VR 콘텐츠가 게임장이나

놀이동산에서 주로 활용되고 있죠.

 

기꺼이 돈 내고 콘텐츠를 즐기러 온 사람들에게
더 적은 비용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공급자에게도 VR은 나쁘지 않은 선택입니다.

 

좌절

하지만 개인적으론 한계도 분명하다고 봅니다.

 

‘사람들이 과연 리얼한 경험을 위해 게임을 할까?’

‘리얼함을 원하는 사람들이 게임에서 그걸 바랄까?’

‘웨어러블을 쓰는 순간 다른 걸 못하는 게 불편해’

‘어지러워서 오래 할 수도 없고 고글이 좀 무거워’

 

이에 더해 VR 콘텐츠 공급자 입장에선

VR 체험을 위해 넓은 공간이 필요하고

체험자를 보조해주는 인력도 고려해야 하니

계산기를 두드릴 수밖에 없을 테고요.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무엇보다 VR 콘텐츠에서의 리얼함이

무엇일까에 대한 고민이 듭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제 6회 뉴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과학/기술을 이야기로 전달합니다. 리뷰도 하고, 공부도 하는 야매과학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