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의 신’ 이나모리가 마쓰시타에게 배운 4가지 원칙

 


*이 글은 외부 필자인

홍선표님의 기고입니다.


 

마쓰시타 고노스케 파나소닉(구 마쓰시타 전기) 창업자

그리고 이나모리 가즈오 교세라 창업자.

 

이 둘은 혼다자동차를 창업한 혼다 소이치로와 함께

일본에서 ‘3대 경영의 신’으로 불리는 인물입니다.

 

(마쓰시타 고노스케. 출처=마쓰시타 고노스케 공식 웹사이트)

 

마쓰시타는 1894년에 태어났고

이나모리는 1932년에 태어났으니

두 사람 사이에는 아버지와 아들뻘의 나이 차가 있는데요.

 

적지 않은 나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마쓰시타가 1989년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자주 만나 기업 경영과 사회의 여러 문제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는 선후배 사이였습니다.

 

(이나모리 가즈오 교세라 창업자. 출처=교세라)

 

둘은 맨손으로 창업해 일본을 대표하는

큰 기업을 세운 탁월한 기업인이라는 점 말고도

몇 가지 공통점을 갖고 있는데요.

 

우선 둘 다 자신의 경영 철학과

회사를 경영하면서 얻은 경험을

책을 통해 알리는 데 매우 큰 노력을 한

경영 사상가라는 점이 같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홍선표

홍선표

출간 26일만에 3쇄를 찍은 '홍선표 기자의 써먹는 경제상식'을 통해 경제에 대해서 이해하기 위해 꼭 필요한 31가지 키워드를 만나보세요. 팟캐스트 '홍선표 기자의 써먹는 경제경영', 유튜브 '홍선표의 고급지식'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신문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