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들이 ‘인공지능’이라는 말에 조심스러운 이유

AI가 점차 한국 병원에도 도입되고 있습니다.

 

IBM의 대표적인 인공지능을 토대로 한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가

가장 대표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는데요.

 

 

이 인공지능을 도입한 국내 대형병원으로

지난해 12월 가천대 길병원을 시작으로

조선대 병원, 부산대 병원, 대구카톨릭대 병원,

건양대병원, 계명대 병원 등이 있습니다.

 

세종병원은 AI 의료 스타트업 뷰노와 함께

‘이지스(AEGIS) 시스템’을 개발했고요.

 

심장질환 전문 병원인 이곳에 있는

300만 건의 심장질환 빅데이터를

인공지능 학습의 재료로 삼은 겁니다.

 

(참조 – AI 헬스케어 산업의 퍼스트무브)

 

베스티안병원은 화상 환자 치료 후

화상 흉터가 어느 정도인지 예측하는

인공지능 기술 개발에 나섰습니다.

 

한국 의료 현장에서도

인공지능의 풍문이 감돌고 있네요.

 

(참조 – AI 전문의, 왓슨 박사는 무엇을 하고 있나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과학/기술을 이야기로 전달합니다. 리뷰도 하고, 공부도 하는 야매과학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