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들이 ‘인공지능’이라는 말에 조심스러운 이유

AI가 점차 한국 병원에도 도입되고 있습니다.

 

IBM의 대표적인 인공지능을 토대로 한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가

가장 대표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는데요.

 

 

이 인공지능을 도입한 국내 대형병원으로

지난해 12월 가천대 길병원을 시작으로

조선대 병원, 부산대 병원, 대구카톨릭대 병원,

건양대병원, 계명대 병원 등이 있습니다.

 

세종병원은 AI 의료 스타트업 뷰노와 함께

‘이지스(AEGIS) 시스템’을 개발했고요.

 

심장질환 전문 병원인 이곳에 있는

300만 건의 심장질환 빅데이터를

인공지능 학습의 재료로 삼은 겁니다.

 

(참조 – AI 헬스케어 산업의 퍼스트무브)

 

베스티안병원은 화상 환자 치료 후

화상 흉터가 어느 정도인지 예측하는

인공지능 기술 개발에 나섰습니다.

 

한국 의료 현장에서도

인공지능의 풍문이 감돌고 있네요.

 

(참조 – AI 전문의, 왓슨 박사는 무엇을 하고 있나요?)

 

놀람

그런데 말입니다!

 

지난 5일 의학 전문매체 STAT에는

이런 제목의 기사가 나왔습니다.

 

IBM 왓슨은

암 치료에 혁신을 일으키리라는

‘호언장담’ 근처에도 못 갔다

 

짜증

아니. 한참 왓슨 포 온콜로지가

한국 각지의 대형병원들에

자리 잡고 있는 와중인데요.

 

이게 무슨 말일까요?ㅠㅠ

기사를 찬찬히 보면 이런 말들이 나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과학/기술을 이야기로 전달합니다. 리뷰도 하고, 공부도 하는 야매과학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