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두뇌를 만들어주는 메모 및 문서 도구 10선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전시진님의 기고입니다. 


 

사람들이 종이책이나 종이 공책과 비교해

애플리케이션을 구매하는 데

더 인색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개인적으로는 ‘오감’으로

느껴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종이책이나 종이 공책은

시각, 후각, 촉각, 청각, 미각까지

느껴지지만, 애플리케이션은

시각만 느낄 수 있거든요.

 

오감 중 4개의 감각을 충족시키지 못하니

만족할 수 없어서,

메모앱과 같은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때

‘무료’를 찾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참조 – “키보드 대신 종이와 펜을 들고 메모를 해야 하는 이유”)

 

(출처=셔터스톡)

 

노트북과 모바일, 태블릿이 발전하면서

이런 제약에도 불구하고

메모앱을 구매하는 사람이 많아졌습니다.

 

디지털을 이용하면

메모의 본질인 ‘기록’과 ‘저장’에서 더 나아가

‘검색’과 ‘크리에이티브’까지 잡을 수 있거든요.

 

클라우드 서버에 보관되니 분실 위험 없고,

키워드만 있으면 쉽게 검색할 수 있고,

비슷한 주제끼리 모아보는 태깅 기능을 이용해

여러 메모를 조합해 아이디어도 얻을 수 있죠.

 

메모의 본질을 확장하여

두 번째 두뇌라고 불리는

디지털 메모앱을 알아보겠습니다.

 

총 10개의 앱 중

1~5번은 개인 메모로 자주 활용하는 앱,

6~10번은 팀 문서를 만들거나 지식 백과(위키)로

만들어 사용하는 것에 초점을 둔 앱입니다.

 

하나씩 살펴보시죠!

 

1. 구글 킵(Google keep)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1

  1. Flow Minwoo Lee

    노트조이와 코다 배워갑니다. 한번 사용해봐야겠네요. 저서를 통해 노션을 숙달하고 있는데, 뭔가 2% 부족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어서 방랑 중이네요.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전시진

전시진

생산성 도구를 좋아하는 협업툴 잔디(JANDI) 마케터로 새롭고 다양한 경험을 추구합니다. ‘Notion 한국 사용자 모임’을 운영하고 있으며, '업무와 일상을 정리하는 새로운 방법, Notion'을 공동 집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