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 수밖에 없는 정신건강시장, 대표 스타트업 3곳을 알아보자

IT서비스가 사람의 정신을

건강하게 만들어줄 수 있을까요?

 

인터넷과 스마트폰은 의심의 여지 없이

우리 삶을 풍요롭게 만들었습니다.

 

월 만원이면 수십만편의 영화를

무제한으로 볼 수 있고,

 

지구 반대편에 있는 사람과

화상 회의를 할 수도 있고,

 

클릭 몇 번이면, 거의 모든 물건이

다음날 집에 도착하죠.

 

하지만 정신적인 풍요로움은 어떨까요?

 

페북, 인스타그램, 트위터에서 쏟아지는 뉴스피드

사람들의 불안과 외로움을 타겟팅하는 광고

악플과 혐오가 가득한 뉴스 댓글창…

 

IT업계를 취재하는 저도 가끔은

‘IT서비스가 정말 인간을 행복하게 만드는 건가?‘

하는 의문이 들 때가 있습니다.

 

자살률, 청소년 삶의 행복 지수,

직장인 스트레스 비율…

 

정신 건강과 관련된 지표를 보면

그런 생각은 더 강해집니다.

 

(참조 – 한국, OECD 국가 중 자살률 1위…하루 37.5명꼴)

 

(참조 – 한국 청소년 수면부족에 학업 스트레스…행복도 최하위)

 

(참조 – 우울한 한국..’직장인 스트레스’ OECD 1위)

 

세상이 더 연결되고,

정보와 소통이 편리해져도

어째 불안, 스트레스, 외로움은

줄지 않는 것 같습니다.

 

이런 상황이 계속 되면,

아마 우리는 또 다른 해결책을 찾겠죠.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6

  1. 신수진

    안 그래도 최근에 명상이나 정신건강을 위한 서비스를 찾고있었는데- 정리해주시니 한눈에 알아보기가 참 편하네요~ 감사해요 기자님~~ 😀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송범근 기자

송범근 기자

현상 뒤에 숨겨진 본질을 찾는 백엔드 기자.
전략, 핀테크, B2B 그리고 사람의 성장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