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쉬코리아는 ‘배달 기사님’을 섬기기 위해 일합니다

최근 유통업계의 최대 화두는

‘배송 혁신’입니다.

 

쿠팡의 로켓배송은 물류서비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을 바꿔놓고 있고…

 

(사진=쿠팡)

(사진=쿠팡)

 

배민라이더스나 푸드플라이 등은

배송이 불가능하다고 생각되던

‘고급 음식’까지도 우리집 식탁에

올려놓고 있습니다.

 

이 같은 ‘배송 전쟁’에는

유통 대기업들도 하나둘

참전하고 있는데요.

 

(사진=이마트)

(사진=이마트)

 

이마트, 신세계몰(SSG) 등은 

고객이 일정 금액을 지불하면

최대 4시간 이내에 물건을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시작했고

 

CU편의점은 겨우 100원의 이용료만 내면

편의점 상품을 집으로 배송해준다는

언뜻 보면 ‘미친’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_-;;

 

어떻게 이런 서비스가 가능한 것일까요?

 

(사진=메쉬코리아)

(사진=메쉬코리아)

 

사실 방금 언급한 대기업 서비스의 

배경에는 한 스타트업이 만들고 있는 

‘배달 대행 생태계’가 존재하고 있는데요.

 

이 스타트업의 이름은 ‘메쉬코리아’로

 소비자와 판매자 사이를 이어주는

‘물류 현장’의 문제점을 IT 기술을 통해

해결하겠다며 2011년 설립된 곳이죠.

 

그리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배송 기사님’을 섬겨야 한다는 

경영 철학을 실천하고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사진=메쉬코리아)

(사진=아웃스탠딩)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