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으면 한 번은 써먹어보고 싶어지는 심리 용어 5가지

1. 앵커링 이펙트

 

(사진=pixabay.com)

 

‘닻 내림 효과’ 또는 ‘정박 효과’로도 불리는

‘앵커링 이펙트(Anchoring effect)’는,

 

행태경제학의 창시자, 대니얼 카너먼과

심리학자 아모스 트버스키가 함께

증명한 개념인데요.

 

(참조 – Advances in prospect theory: Cumulative representation of uncertainty)

 

쉽게 설명하면,

‘닻을 어디에 내리냐’에 따라

배가 머무르는 위치가 결정이 되는 것처럼,

 

사람들이 어떠한 의사 결정을 내릴 때

‘기준점’이 되는 정보가 무엇이냐가

굉장히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겁니다.

 

특히 이 앵커링 이펙트는

가격 정책을 결정하거나

협상할 때 많이 활용되는데요.

 

예를 들어,

 

(사진=pixabay.com)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윤성원 기자

윤성원 기자

훌륭한 독자분들 덕분에 많은 걸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