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 만드신 분 상 주고 싶어요” 모바일닥터 이야기

1.의사라서 발견한 문제의식

 

43329

 

“가정의학과 전문의로 일하면서

소아청소년과 당직도 여러 번 맡았거든요.

엄마들이 열이 나는 아이를

응급실에 데려올 때가 많더라고요”

 

증상을 봐선 응급실에 올 정도는 아니고

해열제만 적절히 복용하면 되는데 아무래도

걱정돼서 찾아오는 경우를 많이 봤습니다”

 

“어쨌든 응급실에서 모든 검사를 마친 후

해열제를 줘서 돌려보내는 식이었어요”

 

“저는 이 문제에 착안해서 여기에 얽힌

니즈를 해결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아이의 열’ 문제에 집중하는 이유입니다.

스타트업은 문제의식에서 출발하잖아요”

 

(모바일닥터 신재원 대표)

 

워터마크_스타트업100(윈도우용)

 

아이들이 발열 때문에 응급실에 오는 경우는

전체의 약 30~37%를 차지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발열로 응급실에 온 아동의

20~39%는 실제로 응급하지 않은데도

병원까지 찾아와야 하는 게 현실이죠.

 

신 대표는 이 문제의식에 착안해

스타트업 씬에 뛰어들었습니다.

2014년에 첫 서비스를 선보였는데요.

 

‘모바일소아과’라는 상담 앱이었습니다.

2014년 6월 디캠프가 개최하는 디데이에서

우승자가 됐을 때도 똑같은 맘이었더라고요.

 

(참조 – 아동 발열 관리 현황 및 과학적 근거)

 

1PicMonkeyCollage

 

헬스케어 관련된 법이 새로 생기면서

헬스케어 시장이 커지리라 직감했고

세 아이의 부모로서 아이를 가진 부모에게

꼭 필요한 기능이 뭘까 고민하며 준비했어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과학/기술을 이야기로 전달합니다. 리뷰도 하고, 공부도 하는 야매과학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