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의 ‘중국 칩 만들기’ 등.. 월간 차이나(4월호)

지난 한 달 중국 IT업계

주요 이슈를 정리한

[월간 차이나] 시간인데요.

 

기본2

이번 4월호에는 아래와 같은

내용을 실었습니다.

 

1. 4월 빅딜(대형 인수, 투자 사건)

2. 주목해야 할 혁신 사업

3. 정부의 본격적인 콘텐츠 플랫폼 때리기

4 알리바바의 ‘중국 칩’ 만들기 프로젝트

5. 텐센트의 AI 엑셀러레이터 프로젝트

6. 바이두 자율주행차 개발 업데이트

7. 인터넷 예약 자동차시장 경쟁 가열

8. 너도나도 해외시장 진출

9. 큰 손들의 블록체인 산업응용 프로젝트

 

1. 4월의 빅딜

 

지난 4월 알리바바는

총 3 건의 큰 인수, 투자를 진행했는데요.

 

가장 큰 사건이 바로

중국 최대 배달서비스 플랫폼 중 하나인

어러머(饿了么) 인수였습니다.

 

ali_eleme

(사진= 알리바바)

 

알리바바는 산하 핀테크 기업 앤트파이낸셜과 함께

총 10조 원(95억 달러) 현금으로 

어러머 전체 지분을 사들였죠.

 

배달서비스를 포함한 O2O 시장에 대한 지배는

알리바바의 오랜 숙원 사업이었는데요.

 

2011년 1위 기업인 메이퇀 지분 10%를 인수하고

이 후 인수합병을 추진하려고 했으나

메이퇀의 반대로 진행이 안됐죠.

 

이번 인수로 중국 배달서비스 시장은

알리바바, 메이퇀과 근래에 진입한 디디(滴滴)

이렇게 새로운 삼파전 구도가 되었습니다.

 

(참조 – 알리바바 어러머 95억 달러에 인수)

 

알리바바의 두 번째 빅딜은 인공지능 기업

샹탕테크(商汤科技)에 대한 투자인데요.

 

싱가폴 테마섹, 쑤닝 등과 함께 한

6000억 원(6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알리바바가 주도로 진행했죠.

 

알리바바는 이미 지난 해 (2017년) 11월

단독으로 2500억 원(15억 위안)을

샹탕테크에 투자했는데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송운 기자

이송운 기자

한국과 중국 사이에서 정확하고 객관적인 전달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