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이 잘 써지지 않는다면 나만의 패턴을 만들자!

기본적으로 글을 쓴다는 것은

굉장히 고통스러운 일입니다.

 

소설가 신경숙씨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이야기했습니다.

 

참2

 

“책상에 앉아있을 나를 생각하면

너무 절망스럽고 불안합니다”

 

“어떻게 좋은 글을 쓸 수 있을까 말이죠”

 

드라마 <정도전>의 작가 정현민씨도

다음과 같이 이야기했습니다.

 

참3

 

“스토리가 원하는대로 풀리지 않으면

정말 건물 옥상에서 뛰어내리고 싶어요”

 

“간신히 개연성 있는 아이디어를 얻으면

속된 말로 조상님이 도와줬다고 생각합니다”

 

역사 속 천재들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