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통’ 내려놓고 ’티셔츠’ 들고 돌아온 사나이!

국내 스타트업 분야를 돌아보면

대형 인수합병 사례는 정말

손에 꼽을 정도로 적습니다.

 

카카오의 김기사(현 카카오내비) 인수,

탭조이의 5rocks 인수 등이 그나마

대형 인수협병 사례로 거론되고 있죠.

 

왜 갑자기 인수합병(M&A) 이야기냐구요?

 

이번에 <스타트업100>에서 소개할

어벤놈스의 김태훈 대표가 

 

국내 스타트업 업계에서 

정말 보기 드문 대형 인수합병을

경험한 인물이기 때문인데요. 

 

(김태훈 대표는 배달통의 핵심 멤버였다. 사진=배달통)

(김태훈 대표는 배달통의 핵심 멤버였다. 사진=배달통)

 

김 대표는 지난 2015년 4월에

딜리버리히어로가 배달통 인수를

발표할 당시 ‘배달통’을 이끌었고

 

요기요와 배달통 이사회 의장으로 재직하다

지난해 12월 29일 회사를 떠났었습니다.

 

그리고 지난 6월 주문형 티셔츠 플랫폼

‘마이;티’라는 서비스로

다시 출사표를 던졌죠.

 

(사진=어벤놈스)

(사진=어벤놈스)

 

5년간 키운 배달통 사업을 떠난 소회,

새로운 사업 계획 등이 궁금해

역삼동의 작은 사무실에서

 

다시 스타트업 창업에 도전하고 있는

김태훈 대표를 만나고 왔습니다^^

 

ScreenCapture 2016-08-26 PM 11.27.19

 

1 . 배달통을 떠나 재도전에 나서다

 

그래바로그거야

“안녕하세요. 대표님,

인터뷰에 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무래도 배달통 이야기를 먼저

여쭤봐야 할 것 같아요 ㅎㅎ

배달통은 어떻게 창업하게 되신 건가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