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지원받는 네이버 자회사, 외부투자 유치하는 카카오 자회사

기업이 일정 수준으로

성장을 하면 자연스럽게

신사업을 모색하기 마련입니다.

 

왜냐면 기존 비즈니스 모델이

시장경쟁에서 밀리거나

그 자체로 사양화될 가능성이 있고요.

 

사내 유보자금과 경쟁력을 활용해

성공적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한다면

회사가 한 단계 더 점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다들 신사업과 관련해

TF 및 관련 조직을 만들기도 하고

자회사로 분사시키기도 하는데요.

 

국내 대표적인 IT기업이라 할 수 있는

네이버와 카카오도 그렇습니다.

 

(출처=네이버)

 

둘은 검색포털과 메시징서비스를 통해

거대 사업체로 성장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출처=카카오)

 

하지만 이후에도 계속해서 모멘텀을 찾고 있으며

지금은 여러 신사업체를 자회사로 두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네이버와 카카오쯤 되면

신사업도 본업을 능가할 만한

비즈니스 모델로 성장하길 기대할 텐데요.

 

초창기 과감한 투자를 결심하고

장기간 대규모 적자를 감당합니다. 

 

그런데 말이죠.

 

두 회사가 자회사를 지원하는 방식이

서로 다르다는 것, 혹시 알고 계셨나요?

 

먼저 네이버의 경우 웬만하면

자회사 100% 지분을 가지고

장기간 화끈하게 밀어줍니다.

 

대표적인 사례로 라인, 캠프모바일, 스노우,

네이버웹툰, 코렐리아캐피탈을 들 수 있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3

  1. 김주혁

    인사이트 있는 기사, 감사합니다. 카카오 전략의 단점이 될 수도 있는 부분을 자세히 알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