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서로 투자받는 시대는 끝! 블록체인도 당연히 ‘사업’이 되야 한다”

우리나라 IT 업계를 주름 잡던 기업 중

4N이라 불리던 회사가 있었습니다.

 

게임 업계를 주름잡던 4곳을 뜻하는 곳으로

넥슨, 엔씨소프트, NHN 엔터테인먼트 그리고

오늘 소개할 ‘네오플라이’가 속한 네오위즈였죠.

 

지난 3월 네오위즈의 자회사  네오위즈인베스트먼트가 

네오플라이’로 사명을 변경했는데요.

이와 함께 본격적인 블록체인 사업을 시작했죠.

 

(사진=각사)

 

위 회사들은 공통적으로 PC 시절에 엄청 잘나갔지만

모바일 게임 시장 초기, 적응에 실패해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한 공통점이 있습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작성자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