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계에 봉착한 넷마블표 성공방정식, 그 대안은?

모바일은 그 자체로 시장의

룰을 바꾸는 게임 체인저였습니다.

 

인터넷 서비스 이용환경이

PC에서 스마트폰으로 바뀌는 상황에서

빠르게 변화에 적응하는 자에게

어마어마한 사업적 기회를 부여했죠.

 

이에 따라 신생회사 혹은 후발주자가

갑자기 확 치고 나오는 일이 가능해졌는데요.

 

게임쪽에선 넷마블이 대표적 사례입니다.

 

2011년 창업자인 방준혁 의장이

경영진으로 복귀한 후 눈부신 성과를 만들어냈죠.

 

(사진=넷마블)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경영혁신 사례 중

하나로 뽑아도 될 정도로 손색이 없을 정도인데요.

 

매출은 연평균 배수로 늘어났고요. 

 

회사는 업계 5~6위권에서

1~2위를 다툴 정도로 커졌습니다.

 

(사진=아웃스탠딩, 자료=넷마블)

 

사실 어쩌다 한방 터뜨리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지만

평타 이상을 꾸준히 터뜨리는 것은 아무나 할 수 없는 법!

 

방준혁 의장은 일종의 성공방정식을 만들어냈고

이를 토대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예측 가능한 고속성장을 만들었다고 봅니다.

 

간단히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은데요.

 

1. 회사의 모든 자원을 모바일로 돌린다!

 

2. 통신 인프라 진화에 맞춰 최대한

게임 스펙을 올림으로써 트렌드를 주도한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