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키-메이크어스-트래져헌터-72초’ 지난해 실적 살펴보기

2014~2015년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가장 핫했던 창업 아이템은

스낵콘텐츠와 멀티채널네트워크(MCN)였습니다.

 

모바일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제작, 

‘미래의 방송국, 미래의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거듭난다는 비전에 투심이 몰렸는데요.

 

(참조 – 스타트업 창업 아이템별 특징을 정리해봤습니다!)

 

(참조 – 스타트업 생태계, 업종별 분위기 한눈에 살펴보기)

 

실제 비슷한 시기 해외에서는

뉴미디어 대표주자인 버즈피드가

1조7000억원 기업가치로

NBC유니버설에 투자를 받았으며

 

(사진=버즈피드)

(사진=버즈피드)

 

동영상 제작회사 메이커스튜디오 또한

1조원 기업가치로 디즈니에 인수됐습니다. 

 

여기에 힘입어 국내에서도

피키캐스트, 메이크어스(딩고),

트레져헌터, 72초 등 슈퍼루키가 대거 등장했죠.

 

(사진=각 사)

(사진=각 사)

 

이들은 초기 공격적인 투자로

트래픽을 만드는 데 성공했지만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지금 

적절한 비즈니스 모델을 찾아야 한다는

숙제를 안고 있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