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 ‘휴대폰 공룡’ 노키아를 망하게 했을까

때는 2007년.

 

블랙베리(RIM)의 창업자, 마이크 라자리디스는

집에서 바이크 페달을 밟으며

애플 신제품 발표회를 시청하고 있었습니다.

 

그를 경악하게 만든 것은 스티브잡스가

휴대폰으로 인터넷을 자유롭게 사용하면서

각종 데이터를 다운받는 모습이었는데요.

 

(사진=애플)

(사진=애플)

 

왜냐면 당시 휴대폰은 웹서핑 기능을

매우 제한적으로 지원했기 때문입니다. 

 

그는 얼마 후 직접 제품을 뜯어봤고

다음과 같이 중얼거렸습니다.

 

그림2

 

“말도 안돼.. 이건 마치 맥 컴퓨터를

휴대폰에 구겨넣은 것과 마찬가지잖아”

 

저는 이 말이 아이폰의

진정한 의미를 말해준다고 생각하는데요.

 

지금까지 휴대폰는 존재가치는

‘전화선이 없는 전화기’였습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