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2O의 미래를 밝혀줄 4가지 변화의 움직임

오프라인의 다양한 상거래와 서비스를

온라인으로 옮길 수 있다면 매우 큰 가능성이

열린다는 전제로 많은 관심을 받았는데요.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특히 ‘간편 결제’와 ‘사용자 위치 추적’이

가능한 스마트폰의 특성을 잘 활용하면

과거 PC 시절의 위치기반 서비스(LBS)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으리라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참고 : 쉽지 않은 O2O, 보물은 존재하는 걸까?)

(참고 : O2O, 변화와 도태의 기로에 서다)

 

나름 ‘포털’에 없는 생활 밀착형 정보로

이용자들에게 ‘실용적이다’는 평가를 얻었죠.

 

거기다 O2O 서비스 모델은 자신이 하는 일이

세상에 도움이 됐으면 하는 ‘착한 마음’을 가진

벤처 사업가들을 자극하기에도 충분했습니다.

 

대체뭐라니

“착한 마음?”

 

스마트폰

“예를 들어 허름한 음식점이지만

홍보가 힘들어서 장사가 잘 안되는 곳을

운영하는 노부부가 있다고 할 때”

 

“이들의 ‘진심’을 온라인 콘텐츠로 만들고

온라인에서 손님을 모아준다면 

사업하는 입장에서 얼마나 행복할까요?”

 

“또 2013년 기준으로 36억명의

수송 인원을 기록한 택시의 경우

‘수요’도 많고 ‘공급’ 많지만

꼭 내가 기다릴 땐 안 오는

머피의 법칙과 같은 문제가 있었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