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광고 시장은 얼마나 줄어들고 있을까?

‘지상파 방송사들이

위기에 처해 있다’는 이야기는

클리셰에 가까울 정도로 매년 반복되는 말인데요.

 

(참조 – 방송시장의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특히 광고 시장에서의 지상파의 위치를 살펴보면

한때 시장을 주도했다는 과거의 영광은

이미 사라진지 오래고

 

(참조 – 광고산업 14조4399억 5%↑…지상파TV 줄고 모바일 늘어)

 

승승장구하는

디지털 플랫폼들에 비교하면

때때로 초라하게 몰락하고 느낌마저 주죠.

 

(참조 – 네이버 광고매출, 지상파 방송3사보다 2배 이상 많아)

 

(참조 – 광고시장 제왕 ‘네이버·유튜브·페이스북’)

 

또한, 지상파 3사는 TV 광고 시장에서조차

케이블채널사업자들에게 주도권을 조금씩

빼앗기고 있습니다.

 

(참조 – 지상파 광고비, 케이블에 추월당했다)

 

특히 요즘 CJ E&M과 JTBC를 보면

거의 지상파 사업자들과 맞먹는

포스를 뿜어내고 있죠.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윤성원 기자

윤성원 기자

훌륭한 독자분들 덕분에 많은 걸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