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플랫폼에서 ‘가사노동’까지 거래할 수 있다면?

기업은 이윤을 추구하기 위해

당연하게 여겨지던 생활 문화를

바꾸려고 노력하고 

 

소비자들의 생활을 바꾼 회사들은

막대한 이윤을 창출할 수 있습니다. 

 

1970년대 독일에서는

부모들이 자식에게 쓰던 가구를

물려주는 일이 당연한

‘전통’이었다고 하는데요.

 

당시 독일에 진출했던 ‘이케아’에게

이런 ‘전통’은 장사에 큰 문제가 됐었고

이케아는 아래와 같은 마케팅은 펼쳤죠.

 

(사진=이케아 홈페이지)

(사진=이케아 홈페이지)

 

“쓰던 가구를 자식들에게

물려주려고 해서는 안 된다.

아이들 역시 스스로 집을

꾸미는 재미를 누려야 한다!”

 

플레이보이를 만들었던 휴 해프너도

전통적인 생활을 벗어날 것을 강조했습니다.

 

(사진=휴 헤프너)

(휴 헤프너 플레이보이 창업자. 사진=위키피디아)

 

“나는 우리 잡지의 편집자들이

독자들의 머릿속에 누군가와 결혼해서

‘함께하는 가정’ 따위의 어리석은 개념들을

잔뜩 집어넣기를 원하지 않는다!”

 

상당히 도발적인 말이지만

실제로 플레이보이는 남자들이

결혼 생활에 쓸 돈과 시간을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지식콘텐츠, 잘 만들고 잘 알리는 방법!"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