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알고리듬 편향성 어떻게 극복할까

(사진 = 픽사베이)

 

바야흐로 하반기 채용의 계절입니다.

 

요즘 취업준비생 입장에서

얼어붙은 고용시장을 더 부담스럽게

하는 ‘녀석’이 있는데요.

 

바로 채용과정에 도입하는 

인공지능(AI) 솔루션입니다.

 

현재 롯데, SK, CJ 등 기업들이

서류전형 또는 면접단계서 

이를 도입하고 있죠.

 

AI는 채용 절차의 공정성과 효율성

높이는 수단으로 주목받습니다.

 

(참조 – AI는 누굴 뽑아야 하는지 알고 있다)

 

(통합역량검사 inSEED 소개, 사진 = 마이다스아이티)

 

AI 채용 솔루션은 면접관, 인사 전문가들이

특정 성향의 인물을 판단하는 방식을 학습하고요.

 

기업 내 고성과자 수천명의 데이터 학습,

행동유형 분석을 거쳐 평가에 활용합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

글로벌 IT, 스타트업을 담당합니다. 독자의 궁금증을 먼저 탐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