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P2P 금융 시장의 4대 트렌드

지난 3월 미국에서는

전세계 P2P 금융 전문가들이 모이는

‘렌딧 컨퍼런스 2017’가 개최됐습니다.

 

렌딧은 지난 2013년, 미국 금융 전문가인

제이슨 존스, 보 브러스트컨, 피터 랜튼이

400명 규모의 참관객을 대상으로 첫 선을 보인

P2P 금융 컨퍼런스인데요,

 

올해엔 5600명의 참관객, 2400개의 회사,

1000명이 넘는 투자자가 참여하는 등

전세계 P2P 금융 시장의 성장과 함께

컨퍼런스 규모 또한 괄목할 만한 수준으로 커졌죠.

 

lendit-usa.png.001

 

(참조 – 렌딧 컨퍼런스 공동창업자 제이슨 존스 : 핀테크를 논하다

 

-첫해엔 P2P 금융이 시중 금융기관을

넘어서야 한다는 논의가 이뤄졌습니다. 

 

업체간 출혈경쟁을 펼치는 대신,

상생을 통해 산업 성장을 도모하자는 의미였죠.

 

-2014년에는 규모의 경제를 달성한 P2P 금융이

얼마나 성장했는지 살펴보는 자리로 이어졌습니다.

 

대출자와 투자자에게 모두 합리적인 금리로

금융상품에 투자할 기회를 투명하게 제공한다는 점에서

‘금융의 민주화’를 이뤘다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죠.

 

-2015년에는 P2P 금융사가 생존하기 위해서는

플랫폼과 투자자, 대출자 간 균형을 갖춰야 한다는

이야기가 오갔습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제 6회 뉴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수경

이수경

낮(회사)에는 인공지능에 관한 글을, 밤(집)에는 생산성에 관한 글을 씁니다. 인공지능과 생산성, 둘 다 놓치지 않을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