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화에 도전하는 P2P금융의 6가지 해결 과제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영업을 시작한

P2P (Peer to peer) 대출 스타트업 기업들이

최근 1년여를 나름 자랑스럽게 돌아볼 수 있는

수치들을 발표하기 시작했습니다.

 

*P2P 대출=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개인끼리자금을 

빌려주고 돌려받는 금융 서비스. 미국, 영국 등에서는 

 개인투자자뿐만 아니라  기관투자자들의 참여도 늘고 있다.

 

(사진=8퍼센트)

(사진=8퍼센트)

 

업계 1위 업체로 알려진 8퍼센트는

5월 2일 7490명의 투자자가

200억원이 넘는 투자를 집행했다는

소식을 발표했는데요.

 

개인 신용 대출, 유망 소상공인과

기업을 넘어 부동산 담보 등

다양한 분야의 대출이 이어지고 있으며,

 

한국P2P금융플랫폼협회 공시 자료에 따르면

상위 4개 P2P 대출 스타트업 기업들의

대출액이 각각 100억원을 넘었다고 하네요.

 

또 P2P 대출이 기존 고급리 카드 대출이나

저축은행 대출을 대체하고 있다는

소식도 속속 들려오고 있습니다.

 

(사진=렌딧)

(사진=렌딧)

 

100억원이 넘는 개인 신용 대출이

집행된 렌딧의 경우는 가장 많은 42.5%가

대환대출, 즉 기존의 고금리 대출 상품을

저금리 대출 상품으로 갈아탄 고객으로 조사됐고,

 

어니스트펀드도 자체 조사치를 발표한 결과

42%가 대환 대출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죠.

 

(사진=어니스트펀드)

(사진=어니스트펀드)

 

국내에서 P2P 대출의 필요성이 대두될 때

주로 거론됐던  중금리 대출 시장의 부재 문제를

P2P 회사들이 어느 정도 매울 수 있다는

주장이 일정 부분 증명된 결과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기존 금융권에서 놓치고 있는 부분,

새로운 시도들이 필요한 영역에서의

P2P 기업들의 노력도 계속되고 잇습니다.

 

예전에 아웃스탠딩에서 소개한 적 있는

국내 P2P 펀딩의 원조격인 ‘팝펀딩’

 

음악저작권과 의류 등 기존 금융권에서는

담보로 잡을 수 없는 자산을 가치를 측정해 대출을

진행할 수 있는 상품을 선보이고 있고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