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지와 네이버웹툰.. 두 회사의 미래는?

모바일 메신저 기업 ‘카카오’와

검색 포털 ‘네이버’의 가장 중요한

신사업은 콘텐츠 시장입니다.

 

(사진=각 사)

 

그중에서도 웹툰, 시리즈(만화, 소설 등)를

운영하는 자회사 네이버웹툰과

 

카카오페이지(종합 콘텐츠 서비스),

다음웹툰을 운영하는 자회사 카카오페이지는

양사 미래 전략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두 회사의

현재 분위기는 사뭇 다른데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4

  1. Steve

    서비스 및 컨텐츠 프로바이더 입장에서 풀어나간 글 잘 읽었고 공감가는 부분도 많았습니다. 다만 한국 사회의 문화가 변화해야하는 부분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게임을 중독의 대상으로 질병화하고, 만화나 판타지소설 등의 컨텐츠는 시간 낭비라는 색안경이 남아있는 사회 문화에서는 인구수와 상관없이 시장의 규모가 커지기 어렵지 않을까요.. 결국 컨텐츠 비즈니스가 살아남고 사회적 인식도 변화하겠지만, 좀더 적극적으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2. Mina

    네이버 웹툰은 순매출 인식, 카카오페이지는 총매출 인식이어서 매출 규모가 차이 난다고 알고 있는데요~! 정말 네이버는 저거밖에 못 벌고 카카오가 매출로 1위인게 맞는 건가요?

    • 최준호 기자

      위표는 네이버의 IR자료인데요. 더 상세하게 네이버웹툰의 감사 보고서를 보면… 네이버 웹툰의 연매출은 720억원, 영업비용은 1200억원으로 적자 상태입니다. 두 회사의 차이는 이걸 보면 더 명확한거 같아요~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