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법과 불법 사이.. 편의점 파라솔의 속사정

 


*이 글은 외부 필자인

봉달호님의 기고입니다.


 

계절은 여름의 한복판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바야흐로야장의 계절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편의점 바깥에 펼쳐놓는 파라솔을 

업계에서는야장이라고 부릅니다

 

바깥에서 하는 장사이니 

‘들 야()’자를 써서 

야장이라 부른다는 이야기가 있고

 

밤에 불야성을 이루니 

‘밤 야()’자를 써서 

야장이라 부른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바깥 장사밤 장사

어느 쪽이든 통하는 설명인 것 같습니다.

 

(출처=셔터스톡)

 

여름철 파라솔 하나의 매출 가치를 

보통 5만원 정도로 봅니다

 

편의점에 파라솔을 하나 설치함으로써 

일일 매출이 5만원 올라간다는 뜻입니다

 

거기서 맥주도 마시고

안주도 사 가고

라면도 먹고

그런 매출 상승효과가 상당합니다

(물론 지역마다 상권마다 

차이가 있을 것입니다.) 

 

편의점은 원래 

여름에 매출이 높고 겨울에 낮아

여름에 벌어 겨울을 견딘다는 

말이 있을 정도인데

 

상황이 그러하니 점주 입장에서는 

여름철 매출 몇만원을 더 확보할 수 있는 

야장 운영에 사활을 겁니다

 

( 1~200만원

늦봄에서 초가을까지 5개월이면 

야장 파라솔 하나로 1000만원 가까이 

매출을 끌어올리는 셈입니다.)

 

제가 아는 어떤 점주는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는데 

파라솔 10개 정도를 드넓게 펼쳐놓고 있습니다

거의파라솔 계의 대장급이지요

 

반면, 주위를 둘러보면 파라솔이 

하나도 없는 편의점도 많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봉달호

봉달호

편의점을 7년째 운영하고 있습니다. 에세이 '매일 갑니다, 편의점'으로 '편의점 작가'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