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라 매니저의 “세계에서 통하는 소프트웨어를 만들려면”

박미라 마이크로소프트 본사

시니어 프로그램 매니저는

소프트웨어를 세계화하는 일에

10년 이상 몸담고 있습니다.

 

비주얼 스튜디오, 닷넷 프레임워크,

실버라이트, 익스프레션 스튜디오를

세계화하는 프로젝트를 이끌었습니다.

 

박 매니저는 지금 클라우드 부서의

세계화 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mira

 

“마이크로소프트에는 세계화

팀이 부서마다 있습니다.

 

작은 부서엔 몇 십명,

큰 부서엔 100명까지 있죠”

 

“마이크로소프트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글로벌 IT기업엔

세계화 팀이 있습니다”

 

세계화 작업엔 팀 간 협력이 중요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처럼 규모가 크고

하나의 제품에 다양한 기술을 사용하는

회사라면 더 신경써야할 부분입니다.

 

예를 들어 ‘파워BI’을 세계화한다면

이 소프트웨어에 자연언어 검색

기술을 사용하기 때문에,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장혜림

장혜림 기자

헤르메스처럼 '전달', '이야기'.합니다. 해외 IT 뉴스와 스타트업의 모든 소식을 저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드릴게요. 굴러다니는 돌이니 언제든 불러주세요! / Covering all the IT stuffs that you can't get enoug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