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능함 또한 조직이라는 구조 안에서 ‘창조’되는 거라네”

여기는 <넛츠컴퍼니>의

뉴미디어 자회사,  

‘넛츠캐스트’ 사옥.

 

(사진=pixabay.com)

(사진=pixabay.com)

 

오바하며응원

<넛츠캐스트>를 이끌고 있는 ‘김준식 대표’는

최근 깊은 고민에 빠져 있습니다.

 

김 대표는 넛츠컴퍼니 마케팅본부 출신으로,

 

모바일과 소셜미디어 시대에 선제적으로

콘텐츠 마케팅 TFT를 조직해

발군의 성과를 만들었고,

 

회사도 이례적으로

김 대표의 능력을 인정해

기존의 TFT 조직을 CIC 형태로

독립할 수 있도록 허용했는데요.

 

이후, 분사한 ‘넛츠캐스트’는 더 빠르게 성장했고

유명 글로벌 미디어그룹으로부터 대규모의 투자를

유치해 업계의 주목을 사로잡기도 했습니다.

 

이런 급성장 속에

10명에서 시작한 넛츠캐스트는

어느새 150명이 넘는 조직이 됐는데요.

 

이처럼 외형적인 모습만 보면

김 대표의 도전은 순항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욕조에서목욕

하지만 최근 김 대표는

‘원형탈모’가 생길 정도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는데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2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윤성원 기자

윤성원 기자

독자 여러분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고민하고, 그것을 찾기 위해 먼저 다가가는 기자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