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이 해외서비스에 본진 털리는 이유? 너무 각박하니까!

최근 몇 년간 포털업계는

그 어느 때보다 부침을 겪고 있습니다.

 

이것은 캐시카우이자 본진이라 할 수 있는

미디어 비즈니스가 강한 압박을 받고 있기 때문인데요.

 

업계 판도가 무색해지는 동시에

후발 사업자부터 구조조정을 진행 중이죠.

 

먼저 네이트는 2014년 검색사업을 포기했으며

싸이월드 또한 외부에 매각했습니다. 

 

(사진=SK컴즈)

 

지금은 메인사이트만 덩그라니 남은 상태입니다.

 

(참조 – SK는 어떻게 1조짜리 인터넷 비즈니스를 말아먹었나)

 

다음은 비슷한 시기 카카오와

인수합병한 이후 축소를 겪고 있는데요.

 

검색점유율은 나날이 줄고 있으며

얼마 전에는 아고라, 미즈넷을 비롯해 

여러 부가서비스의 종료를 결정했죠.

 

현재 회사의 중심축은 기존 포털에서

음원, 웹툰, 웹소설, 게임 등

유료콘텐츠쪽으로 돌아간 상태입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2

  1. 권혁준

    네이버는 진짜 왜 저러는걸까요? 놀부 심보인가?
    댓가를 주면 열심히 일한다는 초딩도 아는 진리를 왜 실천하지 않는걸까요?
    모든지 독식해야 직성이 풀리는지 원…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