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제목, 썸내일, 소개문구를 이런 식으로 답니다

상품과 콘텐츠는 비슷한 점이 많습니다.

 

구매자는 마트 내 무수히 많은 상품을

하나하나 훑어보며 마지막 판단을 내립니다.

 

(사진=위키피디아)

(사진=위키피디아)

 

독자 또한 플랫폼 안에 무수히 많은 콘텐츠를

하나하나 훑어보며 클릭 버튼을 누릅니다.

 

(사진=네이버)

(사진=네이버)

 

만약 구매목적이 확실하지 않는다면

상품 간 비교, 분석을 할 테고

상품정보를 충분히 가지고 있지 않다면

제품명, 포장지, 카피라이트를 살펴보겠죠.

 

저는 이것이 콘텐츠에서

제목, 썸내일, 소개문구라고 생각합니다.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조금이라도 이용자를 끌어들이기 위한 것!

 

콘텐츠 흥행과 성과에

직접적으로 이어지진 않지만

마치 소금처럼 꼭 필요하고

간을 맞추면 맞출수록 맛이 좋아지는 것!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